News>사회

자유학기제, 진짜 자유 맞지?

김대영 작가 / 최진숙 기자
151124_D_D사2.jpg

전국 모든 중학교가 한 학기동안 시험 없는 자유학기제를 내년부터 시행한다. ‘자유학기제운영 학기는 중학교 1학년 1학기와 2학기, 2학년 1학기 중에서 학교장이 교사·학부모 의견을 수렴해 결정한다.

교육부(부총리 황우여)는 이러한 내용을 담은 중학교 자유학기제 시행계획24일 확정·발표했다.

교육부에 따르면 자유학기제는 지필고사에 대한 부담 없이 동아리·진로탐색 등 체험활동에 집중하는 형태 교육으로, 전국 모든 중학교에서 내년부터 시행된다.

자유학기 활동은 170시간(주당 10시간) 이상 편성하고, 지필 시험 방식 평가를 시행하지 않는다. 자유학기 기간에 2회 이상 진로체험을 실시한다.

교육부는 자유학기제원활한 시행을 위해 학교당 2,000만 원 내외 예산을 특별교부금으로 특별 지원할 방침이다. 지원금은 자유학기제강사 초빙, 현장학습 지원 등 비용으로 사용된다.

교육부는 자유학기제전면 시행을 위해 현재 전국 체험처 78,993, 프로그램 163,613개를 확보했다. 공공 민간과의 협력체계 구축을 통해 지속적으로 체험처를 확보하고 프로그램 질·안전 관리를 강화할 복안이다.

황우여 부총리는 각종 자료 개발 보급, 성과발표회, 연수·컨설팅 등을 통해 교실수업을 개선하고 내실 있는 자유학기 활동 운영을 지원할 것이라며 자유학기와 일반 학기의 연계를 통해 초·중등학교 전반에 꿈·끼 교육을 확산시켜 나가도록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사입력 : 2015-11-24 18:01
이름 비밀번호
※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 왼쪽의 자동등록방지 코드를 입력하세요.